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home   >   교회소개   >   인사말
게시판 내용
이제 "쫌" 믿어주자
작성자 로고스 등록일 2019-03-26 12:33:11 조회수 60

요즘 애들 신앙이 없다고? 요새 젊은것들 버릇없다는 고대 이집트 노인들 뒷담화의 현대판이요 기독교 버전의 말이지 싶다. 첫 휴대폰이 일반 폰이었던 대학 1∼2학년생들이 스마트폰으로 시작한 중학생과 세대 차이가 난다고 투덜거리니, 70∼80년대 신앙의 열정을 불태웠던 세대가 보기에 진짜 신앙이 없어 보이는 것은 당연하다.


‘지금 애들은 왜 신앙이 없을까’라고 말하는 이들의 자녀는 어떨까. 교회에서는 목사 장로 집사 남·여전도회 회장이고 교회학교 교사이지만, 집에선 어떤지 아이들은 잘 안다. 입으로는 하나님을 주야장천 읊어대지만, 온몸으로 말한다. 하나님은 없다고. 하나님을 그리 열심히 믿을 필요 없다고. 앉으나 서나 돈 생각, 집 평수 늘리고 자동차 바꾸고 돈 없으면 성공 못 한다고 좋은 대학 가야 인간 대접받는다고 자녀들을 가르치는 한, 시험 기간이라 학원 간다고 예배 빼먹는 것을 허용하고 당연하게 여기는 한, 단언컨대 아이들은 언제까지나 신앙이 없다. 그들의 신은 돈이고 종교는 기독교가 아니라 대학‘교’이고 사제는 부모일 테니까. 과연 요즘 애들 신앙이 없는 걸까, 아니면 어른들이 신앙을 없게 만든 걸까.


부모 세대와 교회가 자녀들에게 신앙을 가질 기회를 제대로 제공하지 않았다. 학생회의 분반 공부 시간을 보면 된다. 채 30분이 안 되는 곳이 많다. 대부분 15분에서 20분이다. 그것도 출석 부르고 간식 주고, 아이스 브레이크 한다고 서로 지낸 이야기 나누면 끝이다. 왜 늦었냐, 왜 공과책 안 갖고 왔냐, 자세가 왜 그 모양이냐, 너희 부모님이 목사 장로 집사인데 그러면 안 되지 등등 태도에 대한 질타가 성경 가르칠 시간을 대체한다.


나의 제안은 분반 시간을 30분 이상 할애하라는 것이다. 이에 대한 두 가지 반응이 있었다. 하나는 예배 시간과 공간 활용이 어렵다는 것이다. 교회마다 사정이 다르지만, 찬양과 설교 시간을 조금씩 덜면 가능하다. 찬양과 설교시간만큼 성경공부 시간을 확보하라. 이건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아이들이 참여하고 말할 공간을 열어줘야 한다.


다른 하나는 교사들의 입장인데, 고개 숙이고 휴대폰만 쳐다보는 아이들은 30분이란 긴 시간을 견디기 힘들다는 것이다. 지금 학생회는 교회 가지 않으면 안 되는 아이들만 모여 있다고 한다. 부모 손에 ‘강제징집’된 것이다. 교회 안 가면 용돈 안 준다, 휴대폰 빼앗는다는 협박성 강압 때문에 마지못해 붙잡혀 있다. 부모가 교회를 다니지 않았다면, 아이들은 스스로 선택해서 다니지 않았을까.


대안은 아이들이 직접 말하게 하는 것이다. 많은 아이가 성경을 안 읽어오거나 예습을 하지 않는다. 그런 아이들에게 왜 안 했냐고 꾸중할수록 관계만 멀어진다. 차라리 본문을 복사해서 나눠주고 그 자리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서너 번 읽는다. 분반 시간이 모자라면 그렇게 읽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읽은 다음, 둘씩 짝을 지어 줄거리를 요약하도록 한다. 그리고 각자 느낀 점을 말하게 한다.


나는 각자 질문을 한 가지씩 말하게 하고, 그 대답을 교사가 아닌 다른 학생들이 말하게 한다. 책을 여럿 쓴 나도, 성경과 신학을 제법 공부했다고 자부하는 나도 아이들에게 배운다. 살아 있는 주석이다. 아이들의 입에서 주석의 내용이 술술 나온다. 가르치려 들지 말고 배우려는 마음으로, 내가 말하려 들지 말고 아이들이 말하도록 한 발 뒤로 물러나면 기똥차게 말을 잘한다.


마태복음 9장을 묵상하다 엉엉 운 적이 있다. “귀신 들려 말 못 하는 사람”(33절) 때문이었다. 이 귀신은 말을 못 하게 한다. 가만 보니 요즘 청소년들이 저 귀신에 사로잡혀 있다. 집에서는 부모, 학교에서는 교사, 교회에서는 목회자와 교사가 일방적으로 말을 한다. 우리가 말이 많으니 아이들이 안 하는 것이다. 내가 바로 저 귀신이구나, 아이들이 귀신 들려 말 못 하고 있는구나 싶어 미안함에 울었다.


저 옛날 예수 만나서 말 못 하는 사람이 말하게 됐다. 그 이야기가 그때 그곳의 그들의 것에서 지금 여기 우리의 이야기가 돼야 하지 않을까. 아이들이 믿음 없다고 탓하기 전에 ‘아이들을 믿어주지 못하는 우리의 믿음 없음을 도와주소서’라고 기도할 때다.


김기현 목사 (로고스교회)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069106&fbclid=IwAR2c2F7_ZJ81MHJfBtQgsucSDCMfs_4SvVpM9Qq74qWIHRcdoCwqmHCVtC4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대길교회행사사진 다운로드방법관리자2019.04.2334
[공지]인터넷 실황방송 안내첨부파일관리자2018.04.03107
1350인도네시아 기도편지이미지서두영2019.07.1021
1349 에스와티니(SDYM 미션) 기도편지 19-8이미지박재형2019.09.0214
1348아프리카 라이베리아 선교편지(신장철 장로)이미지신장철2019.08.3114
1347에스와티니(SDYM 미션) 기도편지 19-7이미지박재형2019.08.0920
1346에스와티니(SDYM 미션) 기도편지 19-6이미지박재형2019.07.0221
1345에스와티니(SDYM 미션) 기도편지 19-5이미지박재형2019.05.3027
1344암곤서신-177호 (190428)서정교2019.04.2932
1343양곤서신-176 190328서정교2019.03.2838
>> 이제 "쫌" 믿어주자로고스2019.03.2660
1341양곤서신-175 (190227)서정교2019.02.2736
1340우리동네 오케스트라 수강생 입단모집관리자2018.10.31153
13396.25 ,북괴군 남침과 관련 중요 기록사진강진봉2018.07.05129
1338걷는 것만이 건강유지의 첫거름이다강진봉2018.02.07122
1337미국이 대북 선제공격 (Bloody Nose 작전)강진봉2018.02.02110
1336한국교회 지도자들 대한민국 바로 세우기 서명운동 전개강진봉2018.01.2984
1335고난과 역경을 이기게 하옵소서강진봉2018.01.1088
1334목회서신관리자2017.12.1152
133343회 성경고사 암송 쓰기 찬양 율동 노회대회 11/25첨부파일관리자2017.11.2463
탑버튼